Medical treatment Guide 환자중심의 안전하고 편리한 진료를 위해 노력합니다.

의학정보

  • 예방접종 계산기
  • 건강뉴스
  • 건강상식
  • 건강동영상
  • 자가체커

의료진소개

진료시간표

시화웹진

건강뉴스

미국내과학회, 당뇨병 당화혈색소 목표 수치 완화

2018-03-08 오후 3:06:27

미국내과학회(ACP)가 제2형 당뇨병 관리 가이드라인을 새로 제시하고, 당화혈색소(HbA1c) 목표 기준을 6.5~7%에서 7~8%로 완화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당뇨병 환자의 혈당 목표 수치를 당화혈색소 6.5% 미만으로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한당뇨병학회는 우리나라 당뇨병 환자는 췌장이 잘 망가지기 때문에 미국보다 좀 더 엄격한 기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혈당검사

미국내과학회는 “기존의 당화혈색소 목표 수치는 적극적인 혈당조절이 장기적으로는 미세혈관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는 것 때문이었지만, 실제로는 해당 기준으로 얻는 혜택에 일관성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당화혈색소 목표 수치를 7~8%로 완화하면 저혈당 위험이나 약물 부담은 줄이면서 치료비용 절감 등 장기적으로는 이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학회는 다른 기관에서 현재 사용 중인 6가지 진료지침과 가이드라인의 바탕이 된 5가지 주요한 임상시험 결과를 종합하여 4가지 최종 지침서를 제시했다.

그 첫 번째로 임상의사는 약물요법의 장단점, 환자의 선호도, 환자의 전반적인 건강과 기대수명, 치료 부담, 치료 비용에 대한 논의를 바탕으로 제2형 당뇨병 환자 개인에 맞는 혈당 조절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

두 번째 지침은 제2형 당뇨병 환자 대부분의 당화혈색소 목표 수치를 7~8% 수준으로 해야 하며, 세 번째 지침은 제2형 당뇨병 환자의 당화혈색소 수치가 6.5% 미만인 경우 약물치료를 강화하지 않는(de-intensifying) 방향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마지막 지침은 임상의사가 기대 수명이 10년이 채 남지 않은 80세 이상 고령 환자와 요양원에 있는 환자, 만성 질환자(치매, 암, 말기 신부전, 중증 만성폐쇄성폐질환, 울혈성 심부전 등)인 제2형 당뇨병 환자를 치료할 때는 당화혈색소 수치보다는 고혈당과 관련된 증상을 최소화하는 것을 치료 목표로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 환자에서는 혈당을 낮추려는 적극적인 치료가 오히려 득보다 실이 더 클 수 있기 때문이다.

학회는 “임상의사들은 치료 비용과 환자 선호도, 전반적인 건강과 기대 수명 등의 변화를 고려하여 당화혈색소 기준에 대한 재평가와 치료 전략에 대한 수정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 내용은 미국내과학회지(Annals of Internal Medicine)에 비임신 성인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혈당 조절을 위한 약물치료 목표 지침으로 소개됐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